주요 내용으로 건너뛰기

[뷔민] SOMNIUM 00

벚어나고 싶다, 이 꿈에서... 악몽에서









(*본 글은 모두 픽션이며, 내용 중 나오는 인물 및 장소, 배경 등과 무관합니다.)

W. Blooming Blossom




















Somnium

: Somnus(잠, 졸음)

: 꿈, 환상, 몽상


























"차가워..."



떨어진 빗방울 하나가 그대로 볼을 타고 내려왔다. 멍한니 하늘을 올려다보니 절대로 만나고 싶지 않은 이가 생각나는 회색으로 가득 칠해져 있었고, 날 비추고 있던 태양은 사라진지 오래였다.













"벌.... 받고 있는 건가..."



아저씨의 말을 조금도 귀 기울여 듣지 않은 걸 후회하며 헛웃음을 터트렸다. 비가 방울이 아닌 세찬 물줄기가 되어 하얀 와이셔츠 속 살을 비추었으나, 나는 오히려 눈을 감고 비를 맞으며 여러 잡생각을 잊으려 했다.











"지민아..."




익숙한 목소리가 들렸으나 무시했다. 난 저 목소리를 몰라, 절대 뒤돌아 보지 않을거야... 속으로 수 천번 다짐하며 소리가 들렸던 반대 방향을 향해 걷기 시작했다. 그러자 다시 소리가 들려왔다. 낮고, 달콤했던 소리는 한층 갈라져 있었다. 나는 소리가 나는 쪽을 향해 고개를 돌렸다. 그러자 하늘처럼 회색으로 칠해진 눈동자를 가진 이가 나를 향해 애처로운 눈빛을 보내고 있었다.











도망가야 해.

그에게서 벗어나야 해.












머릿 속에 경고음이 울렸다.

난 그를 버리고 이 곳을 떠나야 한다.













"날 떠나지마..."



그가 울고 있다. 눈물인지 비인지 알 수 없는 액체가 그의 볼을 타고 흘러 내린다. 그러나 어떠한 동정 그에게는 아까웠다. 그의 눈물은 거짓 투성이였고, 저 눈물에 속아 지키고 싶었던 소중한 것들을 난 너무 많이 잃어야만 했다.

















"떠나지 말라고?"

"... ..."

"싫어, 벗어날거야."


















너에게서.

이 지긋지긋한 악몽에서.







Blooming Blossom 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

댓글

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로그인하고 댓글을 남겨주세요.